사우롤로푸스 파라사우롤로푸스 [와우! 과학] 오리주둥이 가진 ‘아기공룡 화석’ 무더기 발견

1줄 요약

  1. 참고출처 : http://m.news.naver.com/read.nhn? …중략… ;=sec&sid1;=105&oid;=081&aid;=0002619919


사우롤로푸스 파라사우롤로푸스 [와우! 과학] 오리주둥이 가진 ‘아기공룡 화석’ 무더기 발견

사우롤로푸스 파라사우롤로푸스 [와우! 과학] 오리주둥이 가진 ‘아기공룡 화석’ 무더기 발견

마치 오리주둥이처럼 생긴 입을 가진 것으로 유명한 공룡 사우롤로푸스의 ‘아기’ 화석이 무더기로 발견됐다.

최근 벨기에 겐트대학교 등 연구팀은 몽골의 고비사막에서 약 7000만년 전 살았던 사우롤로푸스의 아기 화석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.

현지에서 ‘용의 무덤’ 이라고 불리는 지역에서 발견된 이 화석은 3~4마리의 어린 사우롤로푸스 뼈로, 부화 중 죽었는지 혹은 새끼 상태에서 죽었는지는 확실치 않다.

우리에게 다소 낯선 이름의 사우롤로푸스는 백악기 후기 고비사막 부근에서 주로 살았으며 오리주둥이처럼 생긴 입과 머리 뒤에 볏 모양의 돌기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.

또한 툭 튀어나온 입 속에는 수백여개의 이빨이 나있어 이를 통해 식물을 잘근잘근 씹어먹었을 것으로 보인다.

이번에 발견된 아기 사우롤로푸스 화석의 몸통은 약 30cm에 불과해 크기 12m, 몸무게 2톤이 넘는 어른과 큰 차이가 난다.

현재까지의 연구결과 밝혀진 사실은 아기 사우롤로푸스가 어른과 비교해 특유의 오리주둥이와 볏의 특징이 잘 드러나지 않는다는 점이다.

연구를 이끈 레나드 드벨레 박사는 “당시 아기 공룡들이 여전히 알 상태였는지, 막 부화했는지는 밝혀내지 못했다” 면서 “한 둥지 안에 있다가 강 침전물에 덮혀 지금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”고 설명했다.이어 “이번 발견은 사우롤로푸스가의 가족앨범 첫 페이지를 연 것과 같다” 면서 “향후 이 공룡의 성장 과정을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가 될 것” 이라고 덧붙였다.

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 온라인 학술지인 플로스원 최신호에 발표됐다.

나우뉴스

참고출처 : http://m.news.naver.com/read.nhn?mode=LSD∣=sec&sid1;=105&oid;=081&aid;=0002619919


Origin Content : 팝콘장수 | Contact : [email protected]

Cotent License : CC-BY

This content is collected under the CCL license.

Please check the license of the original article before asking about copyright.